고침 스포츠설린저 더블더블 인삼공사 kt에 연장 끝…

고침 스포츠설린저 더블더블 인삼공사 kt에 연장 끝…

‘설린저 더블더블’ 인삼공사, kt에 연장 끝에 승리…공동 3위로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가 외국인 선수 제러드 설린저의 ‘더블더블’ 활약과 국산 외곽포의 막강 화력을 앞세워 부산 kt를 겨우 제압하고 공동 3위로 올라섰다.

인삼공사는 23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kt에 97-93으로 이겼다.

3연승을 달린 인삼공사는 27승 22패로 고양 오리온과 공동 3위로 순위를 반 계단 끌어올렸다.

인삼공사는 2위(29승 19패) 울산 현대모비스와 승차를 2.5경기로 줄여 4강 플레이오프 직행 가능성을 소폭 끌어올렸다.

인삼공사는 현대모비스와 맞대결을 한 차례 남겨두고 있다.

인삼공사는 또 kt와 시즌 맞대결 전적에서 3승 3패로 균형을 맞췄다.

4연패 한 kt는 인천 전자랜드와 공동 5위(24승 25패)로 내려앉았다.

7위(21승 27패) 서울 삼성과 승차가 2.5경기로 줄어들어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설린저가 41득점에 리바운드 18개를 잡아내는 더블더블 활약으로 인삼공사의 승리를 맨 앞에서 이끌었다.

3점 5개를 포함해 19점을 넣은 전성현과 연장전 막판 3점포로 인삼공사의 승리를 굳힌 이재도도 빛났다.

kt에서는 허훈이 27득점에 10어시스트로 시즌 최우수선수(MVP) 유력 후보다운 활약을 펼쳤다.

설린저는 전반에만 3점 3개를 포함, 17득점하고 리바운드 10개를 잡아내며 일찌감치 더블더블을 작성했다.

여기에 페인트존에서 힘을 낸 오세근이 10점을 거들면서 인삼공사는 47-27로 크게 앞서며 전반을 마쳤다.

후반전 들어 양홍석과 박지원 등의 외곽이 터져 본격 추격에 나선 kt는 4쿼터 중반 76-78까지 따라붙었다.

2분 40여초를 남기고는 허훈의 3점이 꽂히며 79-78, 첫 역전을 만들었다.

허훈이 8초를 남기고 85-82를 만드는 플로터를 넣어 경기를 끝내는가 싶었으나, 인삼공사 슈터 전성현이 3초를 남기고 오른쪽에서 3점을 넣어 승부는 연장전으로 접어들었다.

연장전 승부를 가른 것도 인삼공사의 ‘국산 외곽포’였다.

92-91로 앞선 1분 4초에 이재도가 우중간 살짝 먼 곳에서 3점을 넣어 인삼공사의 승리를 예감케 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