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민 의원-박태완 울산 중구청장, 도심융합특구 중구 유치 논의

박성민 의원-박태완 울산 중구청장, 도심융합특구 중구 유치 논의

박성민 의원(오른쪽)은 20일 지역사무실에서 박태완 중구청장과 도심융합특구 사업 유치 대책을 논의했다.

박성민(국민의힘·울산 중구) 국회의원은 20일 울산사무실에서 박태완 울산 중구청장과 도심융합특구 사업 유치를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국토부가 추진하는 ‘도심융합특구’ 사업은 지방 5개 광역시의 도심에 기업과 인재가 모일 수 있도록 ‘판교 제2테크노밸리’와 같이 산업, 주거, 문화 등 우수한 복합 인프라를 갖춘 특구의 지정과 조성이 목적인 사업이다.

현재 전국 5개 지자체 중 대구, 광주 2개 지역은 결정됐고, 울산을 비롯한 부산, 대전 지역은 추가 사업지를 순차적으로 선정할 예정이다.

중구청이 신청한 자료에 따르면 도심융합특구 지역은 울산혁신도시를 중심으로 병영일대 도시재생사업지, 울산테크노파크를 포함한 일대이다.

박성민 의원은 “울산 중구에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혁신도시가 조성돼 있으나 정주여건이 정착되어 있지 않고, 청년 일자리, 기업유치, 문화 여가 등 도시 기능이 제대로 갖추고 있지 않다”며 “도심융합특구가 중구에 들어서면 혁신도시도 발전시키고 도심융합특구 사업성과도 만들어 내 국가균형발전이라는 국가 정책 실현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의원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으로서 울산 중구청의 신청서를 변창흠 국토부 장관에게 직접 전달하고, 장관을 비롯한 해당 실무진들과 협의하는 등 도심융합특구 울산 중구 유치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재환 기자

저작권자 © 울산제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