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울산·여수, 어촌 뉴딜 설계할 ‘리빙랩’ 사업 추진

태안·울산·여수, 어촌 뉴딜 설계할 ‘리빙랩’ 사업 추진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충남 태안과 울산광역시, 전남 여수시에서 어촌 뉴딜사업을 설계할 주민-전문가 참여 기구가 구축된다.

24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2021년 ‘어촌뉴딜300’사업 신규 대상 지역 60개소 중 전남 여수시 유촌항, 충남 태안군 마검포항, 울산광역시 북구 우가항 3개소에 ‘리빙랩(Living Lab)’ 시범사업이 추진된다.

어촌뉴딜300은 낙후된 선착장, 접안시설 등 어촌 필수기반시설(생활 SOC)을 현대화하고 지역자원을 활용한 특화사업을 통해 어촌의 활력을 제고하기 위한 사업을 말한다.

리빙랩은 주민, 행정, 전문가와 함께 어촌현장포럼을 직접 운영하는 종합적인 코디네이터 역할을 담당하는 기구다.

해수부는 그동안 지역주민과 지자체,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지역협의체에서 지역의 실정에 맞는 계획을 수립해 어촌뉴딜사업을 추진하도록 했다. 하지만 어촌주민의 고령화와 제한된 전문가 활동 등으로 맞춤형 사업을 계획해 추진하는 데 일정부분 한계가 있었다.

이에 해수부는 어촌뉴딜300 사업 추진 기간 동안 리빙랩 기관이 전문가 등과 지역사회 현장으로 직접 들어가 일정기간 상주하면서 주민과 함께 문제를 진단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리빙랩(Living Lab) 시범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태안 마검포항 어촌뉴딜300 계획 [자료=해수부] 2021.03.24 [email protected]

리빙랩은 최근 지역 현안문제를 해결하는 사회혁신(Social Innovation)의 기법으로 스마트시티, 에너지, 교통, 헬스케어 다양한 분야에서 시도되고 있는 만큼 실질적인 어촌 현안 해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해수부는 기대했다. 특히 리빙랩 기관에 갈등관리 전문가를 함께 참여시켜 지역개발사업에서 흔히 발생하는 토지보상 협의 지연과 같은 사업 지연 요소에 적극 개입하고 어촌사회가 직면하는 문제도 함께 해결해 나갈 계획이다.

리빙랩 시범사업 대상지는 지자체의 신청을 받아 여수 유촌항, 태안 마검포항, 울산북구 우가항 3곳을 선정했다. ▲한 개 대상지에 대해 총 4년간 현장의 현안문제를 진단·분석하는 ‘탐색단계(1차 년도)’ ▲사업의 실행과 관리·운영조직 출범, 예비운영 등의 ‘실행 단계(2~3년차)’ ▲사업성과 도출 및 리빙랩 백서 발간을 통한 모델을 정립하는 ‘평가 단계(4년차)’ 3단계로 구분해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토대로 어촌혁신의 모델을 정립해 나갈 계획이며 향후 기존 어촌뉴딜 사업대상지 중에도 사후관리와 운영, 주민역량 강화 등을 위해 필요한 경우 리빙랩 방식으로 사후관리도 추진할 계획이다.

김태경 해양수산부 어촌어항재생과장은 “어촌뉴딜 리빙랩 시범사업 추진으로 어촌뉴딜 사업이 더욱 내실있게 추진되고 어촌사회의 누적된 문제가 실질적으로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특히 어촌지역 소멸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어촌뉴딜 사업 이후에도 적용할 수 있는 문제해결형 어촌혁신 모델을 정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