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장애인 기업 계약, 대다수가 ‘타지역 업체’

학교·장애인 기업 계약, 대다수가 ‘타지역 업체’


▲ 권순용(사진) 울산시의원울산시교육청과 강남·강북교육지원청이 일선학교 장애인기업과의 계약에 타 지역 업체가 집중되면서 지역 장애인기업과 경기활성화가 무색하다는 지적이다.

권순용(사진) 울산시의원은 14일 행정사무감사에서 강북·강남교육지원청을 상대로 장애인기업활동 촉진법 시행령과 관련해 울산 학교 장애인기업 계약 실적이 왜 타지역 업체에 집중되었는지 따져 물었다.

권순용 의원에 따르면 울산 교육청(본청) 및 강북·강남교육지원청의 1000만원 이상 장애인기업 계약실적을 보면 강북 2022년 100%, 강남 2022년 75%, 교육청(본청) 21년 90% 등 타지역 업체에 집중된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청(본청)은 2021년 90%, 2022년 50%, 강북지원청 2021년 50%, 2022년 100%, 강남지원청 2021년과 2022년 각 75%씩 타 지역 기업 계약률을 보였다.

현재 울산에는 중증장애인 기업 12곳, 장애인기업 127곳 등 총 139개 관련기업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 의원은 강북·강남교육지원청에 울산에도 수많은 장애인 기업이 있음에도 타 지역 장애인 기업에 집중 계약을 했고, 그 계약 대부분이 한국장애인개발원에 지정위탁해 구매가 이뤄진 것으로 추정되고 또한 계약 내용이 학교LED교체공사에 집중된 이유들이 무엇인지 캐물었다.

권순용 의원은 “코로나로 인해 울산시민 모두가 어려웠던 시기에 이처럼 세금을 사용하는 교육청, 강북·강남교육지원청에서 울산에 있는 기업을 활용하지 않은 것은 울산시민을 배려하지 않은 무책임한 처사이며 지역경기 활성화 정책에 상반되는 정책집행”이라며 “울산지역 장애인기업과 울산 내 경기활성화 차원에서 지역내 업체와의 계약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형중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