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매도시와 손잡고 ‘사진’을 매개체로 제25회 한중사진교류전시회 한국 군산에서 개최

자매도시와 손잡고 ‘사진’을 매개체로  제25회 한중사진교류전시회 한국 군산에서 개최

2024년은 중국 옌타이와 한국 군산이 자매도시 결연을 맺은 30주년이 되는 해이다. 이를 계기로 최근 제25회 한중사진교류전시회가 한국 군산에서 개최되었다. 자매도시와 손잡고 ‘사진’을 매개체로 삼아, 옌타이시 사진작가협회 부주석 겸 비서장 짱훙좐이 인솔하는 일행 11명이 한국 군산시에서 6일 동안의 방문 교류 활동을 진행했다. 이번 활동은 국제 자매도시 간 사진 방면의 우호적인 교류와 협력을 한층 더 심화하는데 취지를 두고 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이번 사진교류전시회는 옌타이와 군산시 두 도시의 우수한 사진작품 100여점을 통해 끊임없이 발전하고 있는 두 지역의 사회와 주민들의 생활 수준이 향상되고 있는 아름다운 모습을 전방위적으로 반영했으며 1000여명의 시민들이 전시회를 참관했다. 교류전시회에서 한중 양국의 사진작가들은 사진촬영 기술을 교류하면서 각자의 소중한 경험을 서로 학습했다. 군산시예총회, 군산시 사진작가협회는 전시회에 작품을 출품한 옌타이 사진작가들에게 우수 작품상을 수여했다.

군산을 방문하는 동안 옌타이시 사진작가협회 일행은 한국 제39회 전국사진대회 발대식 및 군산 전국사진강좌 활동에 참가해 군산시 사진작가들과 함께 군산시의 거리와 골목을 스케치하는 활동을 가졌다.

이국 타향, 이국의 정취는 그들에게 강렬한 창작 열정을 불러일으켰다. 짱훙좐은 활동 외의 시간에 군산시 풍경 명소, 포토존과 도시 거리를 다니며 매우 많은 좋은 작품을 촬영했다고 기자에게 말했다. “이번 스케치 활동을 통해 우리는 한국 주민들의 생활을 잘 관찰할 수 있었고 군산시에 대해 더욱 전면적으로 알게 되었습니다. 우리 사진작가협회는 도시의 면모를 반영하는 이러한 작품들을 위챗 공식계정에 전문적으로 발표하여 대중과 공유할 예정입니다.”

스케치 사진 작품 탄푸저우 촬영

중국 옌타이와 한국 군산은 1994년 자매도시 결연을 맺은 이래 경제, 무역, 문화, 예술, 교육 등 방면에서 일련의 교류와 협력을 진행했으며 우의를 증진시킴과 동시에 두 도시의 우호적인 관계 발전을 촉진했다. 2003년부터 두 지역의 사진 예술가들은 우호적인 교류와 왕래를 시작했고 두 지역의 사진 예술 발전을 공동으로 꾸준히 추진했으며, 촬영 렌즈를 통해 전달되는 언어는 한중 양국 사진작가들의 언어 장벽을 허물어 주었다.

“사진작가 교류 활동은 한국에 대한 우리의 이해를 넓혀 주었고 옌타이를 세계에 보여주었습니다. 또한 사진을 교량으로 삼아 기술을 교류하고 우의를 증진했으며 자매도시 간의 교류와 협력을 더욱 촉진했습니다” 짱훙좐은 이같이 말했다.